윤수봉 전북도의원,완주군 상관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결사 반대

윤수봉의원, 26일 완주군 상관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반대 결의안 발의

박미영 | 기사입력 2023/05/30 [20:40]

윤수봉 전북도의원,완주군 상관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결사 반대

윤수봉의원, 26일 완주군 상관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반대 결의안 발의

박미영 | 입력 : 2023/05/30 [20:40]

▲ 윤수봉 전북도의원


[뉴스체인지=박미영] 지역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자연 생태계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완주군 상관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사업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전라북도의회는 26일 제40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윤수봉 의원(완주 1,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환경파괴의 주범이자 도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완주군 상관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의료폐기물은 환경보호상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폐기물로 폐기물의 수집ㆍ운반ㆍ보관 과정에서 2차 세균감염의 위험성이 높고 소각과정에서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의 환경오염 물질이 발생할 우려가 매우 큰 폐기물이다.

특히 사업대상지는 어린이집, 학교, 주거지 등 주민의 생활권과 매우 근접한 곳으로, 힐링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편백나무 숲, 상관저수지가 자리하고 있다. 또한, 최근 전북도, 전주시, 완주군 등 3개 자치단체에서 상생협력사업 추진협약을 체결하여 193억원을 투입, 상관저수지 일원에 둘레길과 힐링공원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처럼 청정 자연환경 속에서 주민들의 소중한 일상이 영위되는 곳에 의료폐기물 소각장을 설치하겠다는 발상 자체부터가 잘못됐고, 주민들이 해당 사업에 강력히 저항하며 생존권 투쟁에 나서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는 것이 윤의원의 주장이다.

윤의원은 “도민의 쾌적한 생활환경과 생존권을 위협하는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를 결사반대한다”면서 “무엇보다 도민의 건강권과 환경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전북지방환경청은 의료폐기물 소각장 문제로 주민들의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현실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당장 불허 처분을 결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윤의원은 지난해 11월 5분 발언을 통해 상관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와 관련해 제2의 장점마을이 되지 않도록 전라북도 환경행정의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한 바 있다.

해당 결의안은 26일 본회의를 통과해 환경부장관, 전북지방환경청장 등에 송부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