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민생 회복, 신속PCR방식이 유일"

중앙정부는 의료방어, 확진자 치료, 경제 지원 등 전문의료분야 집중

인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20:34]

이항진 여주시장, "민생 회복, 신속PCR방식이 유일"

중앙정부는 의료방어, 확진자 치료, 경제 지원 등 전문의료분야 집중

인은정 기자 | 입력 : 2021/01/21 [20:34]

 

 이항진 여주시장


[여주=인은정 기자] “백신 접종으로 집단 면역이 생기기까지 코로나 19를 막으면서 경제생활 유지, 민생 회복할 수 있는 길은 신속PCR방식이 유일한다” 이항진 시장이 코로나 19 방역과 민생경제를 위해서는 신속PCR방식이 유일한 해법이라며 신속PCR검사라는 과학적·기술적 안전망을 병행해 경제활동을 하면서 코로나 19를 극복해나가자고 천명했다.

지난 1월 21일 줌을 통해 가진 여주시 온라인 신년기자회견에서 이 시장은 “중앙방역당국의 강력한 거리두기 방침으로 최고 1천명 대였던 확진자 수가 완만하게 감소하고 있고 2월 말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만 집단 면역이 생기기까지 10개월 정도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문제는 민생인데 이제는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중앙집권적 대응에만 의지하기 보다는 중앙과 지방의 유기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코로나 19 방역의 중앙과 지방간 분권형 모델을 제시했다.

이 시장은 지난 12월 23일부터 여주시가 전국 최초 전 시민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신속PCR검사는 기존PCR검사의 정확성과 항원진단검사의 신속성을 결합한 방식으로 1시간 만에 판별해 음성자는 일상생활을 하고 양성자는 추가검진을 통해 치료를 받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여주시는 1월 20일 현재까지 29,527건의 신속PCR검사를 통해 1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대부분이 무증상 감염자였으며 얼마 전 운수종사자 대상 검사에서도 무증상 양성자를 찾아내 지역 감염을 방지할 수 있었다.

이 시장은 지난 1월 19일 이광재TV를 통해 생중계된 ‘코로나19 클린국가로 가는 길’ 국회 토론회에서 서울대 생명과학부 이현숙 교수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병행해 업그레이드된 코로나 19 진단 방식이 필요하고 여주시가 추진하는 신속PCR검사가 방역과 함께 민생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지지한 발언을 전했다.

그러면서 중앙방역당국만이 주도하는 중앙집권적 방역 방식은 지역감염 확산 차단 및 방어에 한계가 있는 만큼 방역에 있어서도 중앙과 지방간 분권적 방역시스템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에 따르면 중앙정부는 의료방어, 사회적 차단, 양성자 대응, 확진자 치료, 경제 지원 등 전문 의료분야를 집중 관리하고 지방정부는 보건 방어, 과학적 차단, 음성 대응, 경제 활동을 통해 지자체 실정에 맞는 진단·보건 방어가 실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중앙방역당국이 담당하는 확진자 역학조사 후 접촉자 진단검사와 함께 지자체에서는 신속PCR검사를 통해 선제적 음·양성자를 선별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1년 간 사회적·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마스크 쓰기가 기본예의가 되고 비대면 온라인 소통방식이 일반화된 상황에서 벗어나 코로나 19 안심지대로 만드는 유일한 해법은 신속PCR검사 밖에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급하기로 한 재난지원금 과련 여주시 차원의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에 대해서는 가용 재원을 검토 후 시의회 등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날 여주시 신년기자회견은 총 30여명의 기자가 온라인을 통해 참여했으며 20여개의 질문이 오가는 등 뜨거운 관심과 열기 속에 진행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