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지역 책임의료기관 인천적십자병원 응급실 개소

응급의료 등 필수 의료서비스 확충을 통해 지역 필수·공공의료 강화

오혜인 기자 | 기사입력 2022/11/11 [17:52]

보건복지부, 지역 책임의료기관 인천적십자병원 응급실 개소

응급의료 등 필수 의료서비스 확충을 통해 지역 필수·공공의료 강화

오혜인 기자 | 입력 : 2022/11/11 [17:52]

▲ 인천적십자병원 응급실


[뉴스체인지=오혜인 기자] 보건복지부는 인천 남부권 지역 책임의료기관*인 인천적십자병원이 응급실을 새롭게 단장하고, 11월 11일 10시 30분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적십자병원은 경영·구인난으로 불가피하게 2018년 11월, 응급실 운영을 중단했으나,보건복지부 및 대한적십자사의 장비·시설 지원과 서울대학교병원 공공임상교수의 참여(응급의학과 전문의 2명) 등으로 4년 만에 다시 응급실을 운영하게 됐다.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박향 국장은 “인천적십자병원 응급실 개소로지역주민에게 수준 높은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뜻깊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응급실 진료를 발판으로 삼아 인천적십자병원이 지역 책임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를 기대한다”라고 했다.

대한적십자사 신희영 회장은 “응급실 개소를 시작으로 인천적십자병원의 진료과목을 확대하고 종합병원 승격을 순차적으로 추진하여, 인천적십자병원의 공공성을 강화하겠다”라는 의지를 밝히며 인천적십자병원 응급실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