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시동 걸었다

농촌 경제 활력 불어넣기 위한 첫걸음 내딛어

조연정 | 기사입력 2022/10/05 [11:02]

무주군,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시동 걸었다

농촌 경제 활력 불어넣기 위한 첫걸음 내딛어

조연정 | 입력 : 2022/10/05 [11:02]

▲ 무주군청 전경


[뉴스체인지=조연정] 무주군이 침체된 농촌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 무주군은 5일 무주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기본 및 시행 계획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사업추진의 시동을 걸었다.

이날 보고회는 김희옥 부군수를 비롯한 행정협의체 위원 및 추진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보고회는 ㈜공감피앤디의 사업에 대한 기본계획 수립 추진방향, 사업별·단계별 과업 세부 수행계획에 대한 보고를 시작으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참석자들의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향후 농림축산식품부의 기본계획 승인, 최종보고회 등 행정절차를 거친 후 지역자원과 민간조직을 활용하여 본격적으로 사업 추진에 나선다.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은 농촌의 유·무형 자원과 민간조직을 활용, 지역 특화산업을 육성해 농촌의 자립적 성장기반 구축을 목표로 한다.

지역자원을 활용한 특화사업을 육성하고 농업과 산림의 치유관광 기반구축을 통한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치유·관광 플랫폼 구축’을 실현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공모에 지난 2021년 선정돼 오는 2025년까지 총 70억 원(국비 49억 원, 지방비 21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무주군 김희옥 부군수는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기본계획 수립은 향후 4년 사업의 청사진으로써 기본계획이 충실히 수립될 수 있도록 추진단과 관련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