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드론 활용 실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 구축

10일 자연재난과-우주모빌리티과 협업회의 개최…드론 활용 방안 논의

김성연 | 기사입력 2024/07/10 [18:06]

제주도, 드론 활용 실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 구축

10일 자연재난과-우주모빌리티과 협업회의 개최…드론 활용 방안 논의

김성연 | 입력 : 2024/07/10 [18:06]

▲ 제주도, 드론 활용 실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 구축


[뉴스체인지=김성연] 제주특별자치도가 드론을 활용한 실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 구축에 나선다.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정보 공유와 효율적인 재난 대응을 위한 조치로, 부서 간 협업을 통해 추진된다.

제주도는 10일 오후 1시 30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실에서 자연재난과와 우주모빌리티과 간 협업회의를 열고, 다양한 재난상황에서 드론을 적극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재난 예찰 △태풍 피해 현장 확인 △실종자 수색 △인파 관리 등 재난 상황 발생 시 드론을 적극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두 부서 간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기존의 고정식 폐쇄회로티비(CCTV) 관제 방식에서 벗어나 드론의 광범위하고 입체적인 영상을 활용함으로써, 재난상황관리를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동원 제주도 안전건강실장은 “도민들에게 신속한 재난상황 전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재난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재난 발생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는 올해 ‘스마트 재난 대응 시스템’을 구축해 재난상황 관리 능력을 한층 강화했다.

재난안전상황실 상황관리시스템 고도화 사업으로 드론 관제센터, 교통정보센터 등 1만 8,000여 개의 CCTV 카메라 영상을 실시간 고화질로 재난안전상황실에 연결해 재난 상황을 공유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CCTV 영상 분석으로 상황관리 능력을 강화했다.

또한 국지적으로 1시간 누적 강수량 50㎜ 이상의 극한 호우 발생 시 해당 지역 주민에게 자동으로 경보방송을 전달하는 강우량 연계 자동경보방송시스템도 구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