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벼 종자 전염병 예방을 위한 볍씨 소독 당부

안정적 쌀 생산 위해 종자소독과 적기 못자리 설치 중요

박미영 | 기사입력 2024/04/09 [18:32]

충북도, 벼 종자 전염병 예방을 위한 볍씨 소독 당부

안정적 쌀 생산 위해 종자소독과 적기 못자리 설치 중요

박미영 | 입력 : 2024/04/09 [18:32]

▲ 벼 종자 소독


[뉴스체인지=박미영] 충북농업기술원은 벼 농사철이 다가옴에 따라 볍씨 소독으로 키다리병 등 주요 종자전염 병해충을 예방해야 한다고 9일 강조했다.

대표적인 병해충으로는 벼 키다리병, 벼잎선충, 도열병 등으로 안정적인 쌀 생산을 위해서는 못자리 전 철저한 소독으로 병해충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며, 올바른 종자소독 방법은 온탕 소독과 약제 소독이 있다.

온탕 소독은 60℃ 물 300리터당 마른 볍씨 30kg을 10분 담갔다가 꺼내 찬물에 바로 식혀준다. 적정 비율(물 10:볍씨 1)과 온도 등 조건을 제대로 지키면 벼 키다리병 방제 효과를 90% 이상 볼 수 있다. 이 조건을 지키지 않으면 삼광, 운광 등 고온에 민감한 품종은 발아율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약제 소독은 온탕 소독을 마친 볍씨는 적용 약제별 희석 배수에 맞게 희석한 약액에 48시간 담가둔다. 이때 약액 20리터당 볍씨는 10kg이 적정하고, 약액 온도는 30℃로 맞춘다. 해마다 같은 약제를 사용하면 약효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2~3년 주기로 약제를 바꿔주는 것이 좋다. 자세한 등록 약제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못자리 설치 시기는 평균적으로 중만생종 기준 4월 20일경이 적기다. 하지만 기상 상황을 고려하여 너무 이른 못자리는 저온 피해를 볼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최근 농업인 교육과 홍보 강화로 못자리 병해충이 감소하는 추세지만 한번 발생 시 전염력이 커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기술원 여우연 기술보급과장은 “안정적인 쌀 생산을 위해서는 파종 전 볍씨 소독을 철저히 하고 적기에 못자리 설치하는 것이 벼농사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