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우 국토교통부장관,“국토인프라 사업에 토목기술 역량 결집”당부

29일 토목의 날 기념식 찾아 스마트건설 전환 강조·토목기술인 격려

오혜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17:05]

박상우 국토교통부장관,“국토인프라 사업에 토목기술 역량 결집”당부

29일 토목의 날 기념식 찾아 스마트건설 전환 강조·토목기술인 격려

오혜인 기자 | 입력 : 2024/03/29 [17:05]

▲ 국토교통부


[뉴스체인지=오혜인 기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3월 29일 (사)대한토목학회에서 주최한 “제27회 토목의 날” 행사에 참석하여 토목기술 발전 유공자 20명에게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장을 수여했다.

기념식에는 정충기 토목학회장, 이태식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김병석 한국건설기술연구원장, 토목기술인, 업계 관계자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치사를 통해 “고물가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건설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하고 있는 토목기술인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와 격려”를 전하고, “건설산업의 위기를 돌파하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혜와 역량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철도·도로 지하하, 도시공간 재구조화 등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만드는 다양한 인프라 사업들이 추진되는 만큼, 토목기술인의 과감한 도전과 협력을 강조했다.

또한, 기존의 전통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인력조달, 안전, 품질관리에서 획기적인 혁신을 가져올 건설정보모델링(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건설자동화장비, 탈현장건설(OSC, Off-Site Construction) 등 스마트 건설(smart construction)로의 패러다임 전환의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참석자들에게 “우리 국토인프라 산업이 위기의 파고를 넘어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 글로벌 탑 티어(Global Top-tier)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면서, “정부도 해외 신시장 개척과 스마트 기술 확산 등 토목기술과 산업발전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기념식 이후 열린 건설정책포럼에서는'국토인프라 시장 활성화를 위한 민간투자사업 정책과 제도 혁신 제안'을 주제로 학계·업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